마스트 엔터테인먼트

PRESS

HOME PRESS

[KOOZA] 태양의서커스·서크 엘루아즈…2色 아트 서커스가 온다

관리자 │ 2018-07-02

HIT

73


송고시간 | 2018/07/02 10:33

출처 : [서울경제]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02/0200000000AKR20180702054000005.HTML?input=1195m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아트 서커스'의 진수를 보여줄 캐나다 공연팀이 잇따라 한국을 찾는다.


우선 아트 서커스 원조로 꼽히는 '태양의 서커스'가 오는 11월 잠실 종합운동장 내 빅탑(거대한 서커스

전용 텐트)에서 외로운 여행자의 이야기를 담은 '쿠자'를 선보인다. 2015년 '퀴담' 이후 3년 만의 내한

공연이다.


1984년 창립된 '태양의 서커스'는 아슬아슬한 곡예에 연극 요소를 도입한 스토리 라인, 라이브 밴드의

매력적인 연주, 아름다운 의상, 현대무용 같은 세련된 춤 등을 결합해 사양산업으로 전락한 서커스를 고급

공연 예술로 승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내한 공연 작품인 '쿠자'는 서커스의 양대 전통인 곡예와 광대를 전면에 내세운다. 인간 한계를

넘어서는 고난도 곡예가 눈을 사로잡는 가운데 광대들의 슬랩스틱 코미디가 다채롭게 전개된다.


쿠자가 세계를 여행하며 만난 다양한 캐릭터가 화려한 묘기를 펼친다. 왕, 사기꾼, 소매치기, 성질 사나운

애완견 등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끊임없이 눈을 즐겁게 한다.


2007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초연된 이 작품은 그간 18개국 56개 도시에서 800만 관객을 동원했다.

'태양의 서커스' 현존 작품 중 최장 기간 투어를 기록 중이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2 10:3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