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맨그룹] 공연소개, 미국 난타 왔다

관리자 │ 2008-06-13

HIT

163

◀ANC▶

난타나 점프 등을 통해서 우리나라에서도 이제 비언어 퍼포먼스는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그 원조격이라고 할 수 있는 퍼포먼스팀 블루맨그룹이 처음으로 내한공연

을 갖습니다.

김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8인조 라이브 밴드의 찢어질 듯한 사운드.

온통 파란 가면에 뒤덮인 채 닥치는 대로
두드리고 소리를 창조해내는 세명의 블루맨.

세계 9개 대도시에서 상설 공연을 하고
TV 광고에도 나올만큼 유명해졌지만, 아직도
17년 전 뉴욕의 소극장에서 공연하던 시절의
실험정신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디지털이 결합되는 새로운 시도와
기상 천외한 음감.

시각과 청각은 잠시 쉴 틈도 주지 않습니다.

◀SYN▶필 스탠튼/공동 창립자
"다양한 문화의 인간성에 대해 복합적인 감정을
느낄 수 있고 경험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음악이다."

증조부가 독립운동가란 사실로 화제가 됐던
한국계 드러머 아이언 배가 음악 감독을 맡아
동서양의 감성을 아우릅니다.

◀SYN▶아이언 배/음악감독
- 정해있지 않고 교류하고 감정을 통해서
음악을 하는 것이 흡사하다..

시끄러운 록 콘서트보다 더 시끄럽게,
멀티 미디어 기술의 극한을 경험하게 하는
이들의 도전이 우리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갈 지 관심입니다.

MBC 뉴스 김필국입니다.



김필국 기자    기사입력 2008-06-13 07:59     최종수정 2008-06-13 09:49

출처: [MBC 뉴스] http://imnews.imbc.com/replay/2008/nwtoday/article/2176622_1884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