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HOME PRESS

[쿠자] 태양의 서커스 ‘쿠자’ 공연···극한의 곡예 예술 선보여

관리자 │ 2018-08-30

HIT

338

태양의서커스(CIRQUE DU SOLEIL)의 현존하는 빅탑 공연 중 가장 크고 화려한 작품 ‘쿠자’(KOOZA)가

한국에서 초연된다. 오는 11월 잠실종합운동장 내 빅탑에서 열리는 이번 내한 공연에서 관객들은 높은

난이도의 곡예예술을 접할 수 있다.


‘쿠자’는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수준의 곡예와 무용, 예술적인 조명과 의상, 이국적이고 비트있는 라이브

뮤직, 감동적인 스토리와 유머러스한 광대 연기가 조화를 이룬다. ‘쿠자’에서 총 9가지의 곡예를 감상할 수

있는데 각 장마다 아찔한 장면이 펼쳐진다.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세 명의 아티스트들이 맨몸으로 보여주는 ‘컨토션’이다. ‘뒤틀림’ 이라는 뜻의 컨토션

은 극한의 유연성을 바탕으로 연출하는 놀라운 움직임으로, 그들이 팀으로서 만들어내는 조형예술은 경이

로움을 보여준다. 컨토션이 유연성의 극한이라면, ‘밸런싱 온 체어’는 균형잡기의 최고기술을 보여준다. 8개

의 의자를 쌓아서 7m의 타워를 만들고 그 위에서 믿을 수 없는 장면을 연출한다. 




컨토션. 서크 드 솔레 제공사진


7.6m 상공에서 이뤄지는 ‘하이 와이어’도 놓쳐서는 안된다. 네 명 남성 아티스트가 4.5m 길이의 두 개의 줄을

타는 곡예다. 아티스트들은 3000kg의 중력을 이겨내고 그 위에서 뛰고, 자전거를 타며 고난이도 균형잡기를

보여준다.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휠 오브 데스’다. 무대의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향하는 대각선으로 배치된, 무게

730kg 바퀴 두개를 이용한 액트로, 이 바퀴의 회전은 온전히 아티스트의 힘으로 돌아간다. 두개의 바퀴가 돌아

가면서 두 아티스트는 서로의 무게를 이용하게 된다.


천천히 돌아가던 바퀴는 점차 심장이 멎을 듯한 속도로 돌아간다. 두개의 바퀴 안에서, 또 위에서, 그들은 걷고

뛰고 역회전하며 죽음에 도전하는 용감무쌍한 곡예와 환상의 팀워크를 보여준다. 객석은 바퀴 움직임과 아티스트

의 곡예에 따라 손에 땀을 쥔 채 하나가 된다.




하이 와이어.서크 드 솔레 제공사진


공연의 기술감독인 크리스티나 헨리는 “휠 오브 데스와 하이 와이어는 다른 태양의서커스 작품들에서조차 볼 수

없는 최고난이도 곡예로 꼽힌다. 아티스트의 정교한 곡예능력뿐만 아니라 그것을 구현하기 위한 장비 또한 최고의

기술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그 외에도 7개의 후프를 동시에 사용하는 ‘후프’, 외발 자전거 위에서 춤추는 ‘유니사이클 듀오’, 공중을 화려하게 날아

다니는 ‘스트랩’, 인간 피라미드와 공중묘기를 보여주는 ‘샤리바리’와 ‘티터보드’ 등 액트가 이어진다. 


‘쿠자’는 세계 최고수준 아티스트들의 믿을 수 없는 곡예와 아름다운 이야기, 예술적인 미술과 음악이 더해져 태양의

서커스만이 가지고 있는 종합예술로서 진면모를 보여준다.



밸런싱 온 체어. 서크 드 솔레 제공사진


1980년대 초 20명의 거리예술가들이 모여 시작한 태양의서커스는 지난 30여년 동안 세계 6대륙 60개국, 450여개 도시

에서 1억 9000만명 이상의 관객과 만나며 명성을 쌓아왔다. 연 매출 8억5000만달러, 연간 티켓판매 550만장규모에 달해,

문화예술비즈니스 성공적인 모델로 꼽힌다. 


태양의서커스 ‘쿠자’는 오는 11월 3일부터 12월 30일까지 잠실 종합운동장 내 빅탑씨어터에서 열리며 티켓예매는 인터

파크와 하나티켓에서 가능하다.



휠 오브 데스. 서크 드 솔레 제공사진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 2018.08.30 19:49:00

출처: [스포츠경향] http://sports.khan.co.kr/bizlife/sk_index.html?art_id=201808301949003&sec_id=560801&pt=n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