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HOME PRESS

[노트르담드파리]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8일까지 연장 공연

관리자 │ 2022-03-02

제목 없음-1.jpg

HIT

1025

관객 성원 힘입어 6회차 추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 앙코르 공연이 관객들의 변함없는 뜨거운 성원에 힘 입어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 장면. 사진=마스트엔터테인먼트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 장면. 사진=마스트엔터테인먼트

‘노트르담 드 파리’ 프렌치 오리지널 공연은 2020년 블루스퀘어 공연 이후 2021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무대와 대구, 부산 투어를 거쳐 다시 2022년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 앙코르 공연으로 돌아오며 3년 동안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공연이 지속됐다.

작품은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를 원작으로 추한 외모의 꼽추이자 성당의 종지기인 ‘콰지모도’와 노트르담 대성당의 주교 ‘프롤로’, 파리의 근위대장 ‘페뷔스’ 세 남자가 동시에 아름다운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를 사랑하게 되면서 그 안에서 시대의 사회상과 이교도들에 대한 배척, 부당한 형벌제도 등 시대를 관통하는 굵직한 메시지와 울림을 전하는 전세계적인 명작이다. 또한 프랑스 3대 뮤지컬 중 하나로서 프랑스 특유의 매력이 느껴지는 서정적인 선율의 아름다운 음악과 현대 무용부터 아크로바틱까지 다양한 장르가 결합된 화려하고 격정적인 안무가 압도적인 장면을 연출하며, 감동을 배가시키는 웅장한 무대까지 더해져 모든 분야에서 예술의 정점을 선사한다.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 장면. 사진=마스트엔터테인먼트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 장면. 사진=마스트엔터테인먼트

특히 이번 앙코르 공연에서는 이미 한국 관객들에게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는 ‘콰지모도’ 역의 안젤로 델 베키오, 막시밀리엉 필립, ‘에스메랄다’ 역의 엘하이다 다니, 젬므 보노, ‘그랭구와르’ 역의 존 아이젠, ‘프롤로’ 역의 솔랄, ‘클로팽’ 역의 제이, 이삭 엔지, ‘플뢰르 드 리스’ 역의 엠마 르핀, 젬므 보노부터 새롭게 합류하며 눈길을 끌고 있는 ‘프롤로’ 역의 로랑 방과 ‘그랭구와르/페뷔스’ 역의 플로 칼리, 에릭 제트네까지 함께하며 환상적인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공연은 오는 18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 윤현지 기자 
  •  
  •  입력 2022.03.02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