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HOME PRESS

[퀴담2007] <인터뷰>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제작진

관리자 │ 2006-11-29

HIT

5060

(몬트리올=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세계적으로 유명한 캐나다의 서커스단 '태양의 서커스'

가 내년 한국에서 첫 공연을 펼친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본사를 두고 있는 '태양의 서커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서커스단으로 현재

세계 각지에서 13개의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내년 국내에서는 1996년 작인 '퀴담'을 78회에

걸쳐 무대에 올린다.

한국 공연을 앞두고 몬트리올 본사에서 마이클 볼링브로크(Michael Bolingbroke) 수석 부사장

과 질 스테 크루아(Gil Ste-Croix) 크리에이티브 부사장 등 태양의 서커스 제작진을 28일(현지

시간) 만났다.

다음은 제작진과의 일문일답.

--한국에 처음으로 작품을 선보이게 된 소감은.

▲5-6년간 '태양의 서커스' 한국 공연을 위해 한국 회사들과 접촉해 왔는데 내년 한국에 '퀴담'

을 선보이게 돼 매우 기쁘다. '퀴담'은 관객들에게 감동을 주는 매우 시적인 작품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 전 세계에서 600만명 이상이 관람한 공연으로 지금까지 어느 곳에서도 실패

한 적이 없다.

내년에는 투어링 쇼의 일환으로 한국에서 80회에 걸쳐 공연하지만 2-3년 후 한국에서 다른

작품들을 공연한 뒤 한국에 상설관을 짓고 쇼를 선보이는 것이 우리의 최종 목표다.(마이클

볼링브로크)

--한국의 공연시장 규모를 어느 정도로 보는지.

▲1년에 '태양의 서커스'의 공연을 볼 수 있는 관객이 50만-100만 정도는 될 것으로 본다. 내년

서울 공연에서는 18만장 이상의 티켓 판매고를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볼링브로크)

--'태양의 서커스'가 기존 서커스와 차별화 되는 점은.

▲우리는 전통 서커스처럼 '빅탑'(천막극장)에서 공연하지만 동물이 등장하지 않는다. 태양의

서커스에는 인간의 한계를 보여주는 놀라운 퍼포먼스 뿐 아니라 다른 서커스에서 볼 수 없는

춤과 무용, 스토리 라인, 음악 등이 있다. 굳이 장르로 말하자면 '오페라틱 퍼포먼스 뮤지컬',

혹은 '뮤지컬 아트 서커스'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질 스테 크루아)

--태양의 서커스가 선보이는 작품의 특징은.

▲'태양의 서커스'의 작품들은 모두 특정 분야의 경계선을 넘어서려는 시도를 한다. 예를 들어

비틀스의 음악을 소재로 한 '러브'는 기존 음악의 스토리와 내용을 신체적으로 재현하는 것을

처음 시도한 작품이며, 라스베이거스 벨라지오 호텔에서 공연 중인 '오'는 물을 이용한 새로운

공연 방식을 선보였다.(볼링브로크)

--태양의 서커스의 성공요인을 요약한다면.


▲간단하다. 모든 사람들이 보고 싶어하는 쇼,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공연을 만들기 때문이다.

(볼링브로크)

--태양의 서커스가 '블루오션'(경쟁자가 없는 시장)을 개척한 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는데 지금

도 태양의 서커스가 블루오션에 있다고 생각하는지.

▲우리는 블루오션을 창출해 왔지만 우리가 창출했던 많은 블루오션은 이미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이 됐다.

우리는 블루오션을 유지하기 위해 우리가 창출한 시장에 경쟁자가 들어오는 것을 막지는 않는

다. 우리가 창출한 블루오션이 레드오션이 되면 새 작품을 통해 다시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옮겨

가는 것이 우리의 전략이다.(볼링브로크)

--상설 공연은 주로 라스베이거스의 호텔 내 극장에서 선보이고 있는데 런던이나 뉴욕 등 다른

지역에서도 상설공연을 할 생각이 있는지.

▲2008년 마카오와 도쿄에 상설관을 열고 쇼를 할 예정이며 라스베이거스에서도 2008년말 또

하나의 상설쇼를 올릴 예정이다. 뉴욕의 경우 메디슨 스퀘어가든 극장과 향후 4년간 크리스마스

시즌 20주 정도 공연을 하기로 했다. 런던과 뉴욕에도 5-6년 이내에 상설관을 만들 예정이며 이를

위한 적당한 극장을 찾고 있다.(볼링브로크)

--배우의 국적이 매우 다양한데 한국 출신 배우도 있나.

▲부모가 프랑스인인 한국계 프랑스인이 들어와 현재 라스베이거스 'KA' 공연에 출연하고 있지만

순수한 한국사람을 뽑은 적은 아직 없다. 내년 공연을 계기로 한국에서도 배우를 채용할 기회가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패브라이스 베커 캐스팅 담당 부사장)

--불우 청소년들을 위한 사회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들었는데.

▲1989년부터 회사 수입의 1%를 사회 사업에 사용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창업자인 기 랄리베르테

가 길거리 곡예사 출신이기 때문에 특히 위기에 처한 거리의 불우 청소년들을 돕는데 초점을 맞추

고 있다.

거리의 청소년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 서커스 퍼포먼스를 가르치는 워크숍 프로그램을 전

세계 55개국에서 운영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9천명의 청소년이 이 프로그램을 거쳐갔다.

청소년을 돕는 단체를 지원하기도 한다. 내년 한국 공연의 주관사인 마스트엔터테인먼트에서는

탈북 청소년 지원을 제안했는데 탈북 청소년 지원 단체를 만나 이들을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 협의

해 나갈 예정이다.(개탄 모렌시 사회ㆍ문화 담당 부사장)

hisunny@yna.co.kr

(끝)

<모바일로 보는 연합뉴스 7070+NATE/ⓝ/ez-i>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6-11-29 17:56  최종수정 2006-11-29 17:56

출처: [연합뉴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1480630